그리스 아테네서 규모 5.3 강진…놀란 시민들 거리로
상태바
그리스 아테네서 규모 5.3 강진…놀란 시민들 거리로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7월 19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신 불통·전기공급 차단…엘리베이터 갇힌 십여명 구조
▲ 19일 강진이 발생한 직후 그리스 아테네 시내의 한복판인 신타그마 광장으로 인근 건물의 주민들이 나와 대피해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19일 그리스 아테네 인근에서 규모 5.3의 지진이 강타했다고 발표했다. [EPA=연합뉴스]

그리스 아테네서 규모 5.3 강진…놀란 시민들 거리로(종합)

통신 불통·전기공급 차단…엘리베이터 갇힌 십여명 구조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 아테네에서 19일(이하 현지시간) 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해 놀란 사람들이 거리로 뛰쳐나오는 등 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그리스의 국립지질연구소에 따르면 점심 시간대인 오후 2시 13분에 일어난 이날 지진은 아테네에서 북서쪽으로 23㎞ 지점을 강타했다. 진원의 깊이는 지표 아래 약 10㎞로 측정됐다.

지질연구소는 지진의 규모가 5.1이라고 밝혔으나, 미국지질조사국(USGS)은 이번 지진이 규모 5.3이라고 발표했다.

지진으로 인한 인명이나 재산 피해는 즉각 보고되지 않고 있다.

AP통신은 강한 진동에 겁에 질린 아테네 시민들이 건물 밖으로 황급히 뛰어나오는 모습이 목격되고 있다고 전했다.

아테네에서는 1999년에도 도시의 외곽에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해 143명이 숨진 바 있다.

국영방송 ERT는 소방당국이 지진 직후 아테네에서 엘리베이터에 갇힌 사람들 십여 명을 구조했다고 보도했다.

지진의 여파로 아테네 일대에서는 휴대전화와 유선전화 연결이 끊기는 등 통신이 불통되고, 일부 구역에서는 전기 공급도 차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스는 지각이 불안정한 지대에 놓여 있어 연간 수천 건의 크고 작은 지진이 이어지고 있다.

2017년 7월에는 에게해 코스섬에 규모 6.7의 강진이 엄습, 2명이 숨지고 건물 수십 채가 무너졌다.

작년 10월에도 이오니아해에 있는 휴양섬인 자킨토스 부근 해역에서 규모 6.8의 강력한 지진이 발생했으나, 이 지역 건물들에 엄격한 내진 설계가 갖춰진 덕분에 별다른 피해는 없었다.

ykhyun1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