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농어촌 청소년 대상 진로체험버스 프로그램 인기
상태바
조폐공사, 농어촌 청소년 대상 진로체험버스 프로그램 인기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8일 19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한국조폐공사는 18일 화폐박물관에서 전북 고창의 영선중학교 학생 33명을 대상으로 진로체험버스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날 참여 학생들은 조폐공사 전문 강사의 ‘돈 만드는 사람들-진로직업 특강’을 듣고 화폐박물관도 둘러보는 등 알찬 시간을 가졌다.

진로체험버스는 진로체험 격차 해소를 위해 농·산·어촌, 구도심 등 체험 기회가 부족한 초·중·고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교육부 주관 사회공헌 브랜드다. 조폐공사는 2017년부터 참여해 누적으로 103회, 1067명 학생들에게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조용만 조폐공사 사장은 “화폐와 관련한 여러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들이 화폐와 경제의 중요성을 올바로 인식하고 적성에 맞는 진로를 선택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