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수출규제·경기 둔화 대응 논의
상태바
충남도, 수출규제·경기 둔화 대응 논의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8일 19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가 일본 수출 규제와 경기둔화 등에 따른 도내 경제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 해결책 마련에 나섰다.

도는 1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경제 전문가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반기 경제상황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및 주요 산업 생산 감소 등 경기둔화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허문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충남지역 인구고령화와 지역성장’을 주제발표를 통해 “인구 고령화가 가속되면서 노동인구 감소로 고용 증가세가 위축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주력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이 저하될 우려에 놓였다”고 말했다.

실제 발표 자료에 따르면 충남은 생산가능 인구가 68.9%로, 전국에 비해 3.7% 낮은 수준이다. 충남은 적은 생산인구, 많은 고령인구 비중으로 인구경쟁력이 낮아 향수 지역경제 생산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게 허 선임위원의 진단이다.

도는 이를 위해 ‘주력산업과 미래 신 성장 동력산업을 통한 지역 산업 구조 고도화’와 ‘기업가적 발견 프로세스 도입을 통한 상시적이고 체계적인 사업 발굴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

방만기 충남연구원 동향분석센터장도 이 자리에서 충남경제 상황 진단 분석 결과를 발표, 2분기에도 둔화세 지속을 전망했다. 방 센터장은 “일부 산업을 중심으로 회복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나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경기 전반의 견인은 어려울 것”이라며 “하반기 정부의 경제정책 운용 효과 등에 따라 주력산업 등 경기 침체 반전 가능성이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양 지사와 경제 전문가는 한국 수출산업의 심장인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을 겨냥한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영향점검 및 대응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세계 경제 질서에 역행하는 일본의 불공정한 무역규제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정부대응 및 관련업계 동향의 모니터링이 필요하다. 갈등 장기화로 피해 확산 시 중소기업 경영안전자금 지원 등 도 차원의 대응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