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영향…대전·세종·충남 주말까지 비
상태바
태풍 다나스 영향…대전·세종·충남 주말까지 비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8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전·세종·충남지역은 오는 주말까지 제5회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을 받아 비가 내리겠다. 18일 대전지방기상청은 20일까지 흐리고 장맛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지역 곳곳에 내리겠다. 산사태와 축대 붕괴, 하천 주변 침수 등 피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충남 서해안과 일부 내륙은 아침, 안개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며 비 내리는 지역의 가시거리는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신경을 써야겠다.

특히 서해중부해상은 안개가 짙겠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물결이 높겠으니 항해나 조업 선박은 안전사고에 조심해야겠다.

최저기온은 20~24℃, 최고기온은 26~30℃를 맴돌겠다.

강수의 영향과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는 한동안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태풍 다나스는 태풍 다나스는 18일 오후 3시를 기점으로 타이완 타이베이 동북동쪽 약 270㎞ 부근 해상을 지났다. 현재 중심기압 99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24m의 약한 소형 태풍으로 타이완 타이베이 동남동쪽 310㎞ 해상에서 시속 37㎞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다나스는 20일 새벽 제주도 북쪽 해상을 지나 남해안을 거쳐 21일 동해상으로 진출, 22일 열대저기압으로 약화할 것으로 보인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