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제3차 국립공원 계획변경 대응
상태바
태안군, 제3차 국립공원 계획변경 대응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8일 17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스크포스 구성·외부기관 자문
주민의견 수렴 등 재조정 총력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태안군이 제3차 국립공원 계획변경에 대응하기 위한 5대 과제를 중점 추진하는 등 군민들의 권익보호를 위해 적극 나선다.

군은 군 중점 반영사항 목표달성과 자체 타당성조사 용역 추진, 주민의견 수렴 및 주민협의체 건의사항 협의조정 등을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한편 충남연구원 등 외부 전문기관의 자문을 받아 예상되는 문제점을 미리 파악·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또 지난 3월부터 환경산림과 내 ‘주민의견 접수처’를 개설해 태안해안국립공원과 관련 △공원구역해제 △제도개선 △관리계획 △지역주민의 불편사항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6월말 현재 남면 16건을 비롯 총 52건의 주민의견을 접수받아 환경부에 보내는 등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이와 함께 환경부의 제3차 국립공원계획에 논리적으로 대응하고자 군비 1억 원을 들여 ‘태안해안국립공원 구역조정을 위한 군 자체 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을 추진 중에 있으며 군 주요사업 및 주민의견을 검토해 자체적인 제도개선 및 논리개발을 통해 환경부의 ‘공원별 적합성 평가 타당성 조사’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군은 17일 안면읍·고남면을 시작으로 ‘찾아가는 읍·면 설명회를 실시해 국립공원 재조정에 따른 환경부 구역조정 기준 및 추진일정 설명과 국립공원 재조정에 따른 문제점 및 군 대응방안 토론 등을 통해 주민들의 이해를 돕고 의견을 적극 수렴할 예정이다.

황용렬 환경산림과장은 “이번 3차 국립공원 계획변경이 태안해안국립공원의 가치를 새롭게 인식하고 자연 보전과 함께 더 잘사는 태안발전의 균형을 맞추는 합리적인 공원계획 변경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