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일궈냈다
상태바
허태정 대전시장,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일궈냈다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8일 11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있다. 이정훈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있다. 이정훈 기자

대전시의 행정력을 총동원했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가 현실화 되면서 허태정 대전시장의 추진력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허 시장은 18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그동안 역점적으로 추진하고자 했던 사업 중 ‘지역인재 채용’ 부분은 역차별을 해소하고 새로운 일자리 만드는데 매우 중요했던 부분이다. 지역인재 의무채용 소급 적용이 국회 소위에서 통과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 같은 결실은 지역에 있는 시민사회를 비롯한 언론, 정치권 등의 협력을 통해 이뤄낸 성과다”고 밝혔다.
이어 “입법과정에서 여야 가릴 것 없이 모두 힘을 모은 것에대해 다시한번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했다.

허 시장은 법안심사소위가 열리는 날 국회를 찾아 이헌승 법안소위 위원장과 법안소위 위원들을 만나 법안 통과를 위해 노력하기도 했다.
허 시장은 이번 법안이 본회의 의결을 거쳐 시행하게 된다면 대전지역 17개 공공기관이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지역인재 30% 이상 채용 의무화가 적용될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통해 매년 800~1000개의 공공기관 일자리가 대전지역 청년들에게 확보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허 시장은 “대전지역 인재들이 공공기관으로 가는 채용의 길이 열렸다는 것은 굉장한 큰 의미”라며 “물론 법사위와 국회 본회의도 남아있지만 지역학생들에게 더욱 큰 선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와함께 허 시장은 ‘제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및 혁신도시 지정’이라는 과제에 대해서도 견해를 밝혔다.

허 시장은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 충청권 4개 시도 공동 건의문을 청와대와 국회, 국토부, 균형위 등에 제출하면서 혁신도시 지정에 당위성을 피력해 왔다.

현재 결론이 나오지 않았지만 허 시장은 여전히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다.
허 시장은 “혁신도시법과 관련해 ‘혁신도시 지정’이 법안을 통과하지 않은 것은 아쉬움으로 남는다”며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서는 국토부와 국회의원 등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해관계가 충돌하고 있지만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설득하는 논리를 펼칠 것이고 의지를 분명하게 표출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노력과 길은 아직도 유효하며 충남도와 함께 철저한 준비를 하겠다”며 “앞으로도 국회 협력 등을 통해 반드시 충청권에서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역할 수행을 해 나가겠다”고 덧붙혔다.

한편 17일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는 혁신도시법 일부 개정안이 소위를 통과했다. 이로써 대전시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를 위한 노력이 결실을 맺게 됐으며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에 대해 첫 단추를 뀄다는 것은 큰 의미가 담겨지게 됐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