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령왕릉 일대 고분 47기 존재 가능성" 2020년 발굴조사 전망
상태바
"무령왕릉 일대 고분 47기 존재 가능성" 2020년 발굴조사 전망
  • 윤희섭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19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문화재연구소 조사 “47기 존재 가능성 확인”
송산리고분군(왼쪽)과 지하 물리탐사 결과.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윤희섭 기자] 공주 무령왕릉 일대에 고분 40여 기가 더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에 따르면 백제 웅진도읍기(475~538) 왕실 묘역인 공주 송산리고분군(사적 제13호)서 진행된 고고학 지표조사와 지하 물리탐사에서 기존 무덤 7기 외에 고분 47기가 더 남았을 가능성을 확인했다.

앞서 송산리고분군은 계곡을 사이에 두고 서쪽에 무령왕릉과 5·6호분이 있고 동북쪽에 1~4호분이 존재한다. 이곳에 백제 왕릉이 있다는 사실은 조선시대 문헌 '동국여지승람'에 있다.

또 일제강점기인 1927~1933년에는 가루베 지온(輕部慈恩)과 조선총독부박물관이 조사해 무덤 29기가 있다고 보고했다.

당시 발굴은 1~5호분과 7~8호분, 29호분을 대상으로만 이뤄졌다고 알려졌다.

연구소는 이번 조사에서 문헌과 일제강점기 유리건판 사진을 살핀 뒤 고분 흔적인 봉분이나 석재를 조사하고 입지 특성과 지형을 분석했다. 이어 국립문화재연구소 고고연구실과 함께 지하 물리탐사를 시행했다.

부여문화재연구소 이성준 학예연구관은 "송산리 고분군 주변의 정비하지 않은 야산에 고분 41기, 정비된 지역 지하에 무덤 6기가 더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비 구간에서 찾은 무덤은 일제강점기에 보고된 7~9호분과 29호분 흔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추가로 발견한 고분 41기가 일제강점기에 보고된 29기와 얼마나 중복되는지는 아직 파악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는 세계유산인 송산리고분군 중장기 학술조사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진행됐다. 사적 범위 30만 8000㎡ 중 벌목이 가능한 12만 5000㎡가 대상이다.

이 연구관은 "백제는 신라나 가야와 달리 지하에 매장시설을 두고 봉분을 크지 않게 조성해 지표면에서 고분을 찾기 쉽지 않다"며 "연내에 문화재청과 공주시가 송산리고분군 일대에서 항공 라이다측량과 지하 물리탐사를 하면 내년부터 우선순위를 정해 발굴조사가 전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섭 기자 aesup@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