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의 문화·관광, 중국 방송에 소개된다
상태바
충남의 문화·관광, 중국 방송에 소개된다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중국 장쑤성을 비롯한 주요성에 거주하는 지역민이 텔레비전(TV)을 통해 충남의 문화·관광과 백제 역사를 눈에 담는다.

충남도는 17일부터 21일까지 닷새간 중국 장쑤성, 산둥성, 구이저우성 TV 방송사를 초청해 문화·관광 및 유적지 팸투어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팸투어는 중국 관광객 유치 활동의 일환으로, 충남의 관광지 소개를 통해 멋과 맛을 알리고, 역사를 중국인과 공유하기 위해 기획됐다.

주요성 특별취재팀은 첫날인 17일 간담회를 통해 전반적인 도정 현황을 청취하고, 18일 태안 천리포 수목원 취재를 시작으로 서산 해미읍성, 간월암 등 충남 곳곳을 카메라에 담는다.

19일에는 서산 대산항과 중국 위해항, 룽옌강(龍眼港, 용안항)을 오갈 국제여객선 취항이 초읽기에 들어간 만큼, 이에 따른 ‘중국 관광객 이용설명서’를 제작한다.

이들은 대산항 취재를 통해 충남에서만 즐길 수 있는 백제문화와 온천, 갯벌 등 관광 및 체험코스에 대해서도 연계 소개한다.

오후에는 백제의 역사를 중국인에게 알리기 위해 부여군 백제문화단지와 낙화암, 부여 궁남지 등을 취재한다.

나흘째인 20일에는 보령머드축제 현장을 찾아 충남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 열기를 고스란히 전달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중국 방송사 특별취재를 통해 충남의 생생한 여름 현장을 중국인에게 전달하고, 청정 환경 이미지를 부각할 예정이다”며 “2022 보령해양엑스포 등 국제 행사에 요우커를 유치할 수 있도록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