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협동조합 맞춤형 지원 11곳 최종선정… 사업 본격화
상태바
대전시 협동조합 맞춤형 지원 11곳 최종선정… 사업 본격화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는 ‘협동조합 맞춤형 지원사업’공모에 지원한 17개 협동조합 및 협동조합 네트워크를 대상으로 심사를 벌여 모두 11개의 최종 참여 협동조합(네트워크)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협동조합 맞춤형 지원사업은 사회적경제의 가장 기본적인 조직형태인 협동조합의 활성화를 위해 협동조합의 제품·서비스의 시장 진출 및 경쟁력 향상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는 ‘네트워크형 협력사업’분야(3개 팀)와 ‘협동조합 맞춤형 사업’분야(8개)로 진행됐다.

네트워크형 협력 사업으로 선정된 3개 팀에는 프로그램 개발, 네트워크 상품개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채널운영 등의 사업비로 팀당 최고 1700만원 까지 지원된다. 협동조합 맞춤형 사업으로 선정된 8개 협동조합에는 기술개발비, 홈페이지 구축, 홍보 및 마케팅 등에 1개 협동조합 당 500만원이 지원된다.

문인환 대전시 사회적경제과장은 “협동조합 맞춤형 지원사업은 협동조합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올 해 처음 시행되는 사업”이라며 “협동조합에 대한 맞춤형 지원으로 협동조합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