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다음 정기회 혁신도시 지정 총력”
상태바
충남 “다음 정기회 혁신도시 지정 총력”
  • 조선교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18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만 서명 발판… 활동 강화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개정안의 의결이 한 차례 불발된 가운데 충남도가 다음 정기회를 목표로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17일 도에 따르면 이날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는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관련된 개정법률안을 ‘계속 심의’ 대상으로 올렸고 지역인재채용 광역화 관련 개정안에 대해선 대통령령을 통해 찬성하는 지역만 우선 추진키로 했다. 이와 함께 대전 등의 기 이전 기관에도 지역인재 채용을 소급 적용하는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도는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법안이 정부 측과의 이견으로 인해 다음 정기회에서 논의하기로 결정된 만큼 이를 위한 활동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우선 100만인 서명운동(16일 기준 64만명)을 발판으로 9월초 ‘충남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를 발족하며 내달 13일과 26일에는 정책세미나와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초청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와 함께 관계부처를 대상으로 공공기관 유치활동을 지속한 뒤 결과를 공유하기 위한 보고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도는 이외에도 각종 대응책을 병행해 논리적 당위성을 강화하고 도민 공감대를 확산시키겠다는 판단이다.

양 지사는 "앞으로 정기국회가 열리는 만큼, 수도권 잔류 공공기관에 대한 이전 계획 조속 수립을 건의하고, 충남도 혁신도시가 지정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에 대해 계속적인 노력을 전개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