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노력 결실”
상태바
대전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노력 결실”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1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행시 17개 기관 30% 채용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를 위한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

시는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에 대해 첫 단추를 뀄다는 것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다만 ‘제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및 혁신도시 지정’이라는 숙제가 남아 있어 앞으로 구체적인 전략 마련에 돌입할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해 1월 혁신도시법을 개정해 수도권에서 수도권이 아닌 지역으로 이전하는 공공기관은 신규채용 인력 중 일정비율(30%) 이상을 지역인재로 충원하도록 의무화했다.

하지만 혁신도시에서 제외된 대전 지역 대학생들은 지역인재 채용 대상에 적용되지 않아 심각한 역차별을 받아 왔다.

법안소위를 통과한 이번 개정안이 본회의 의결을 거쳐 시행하게 된다면 대전지역 17개 공공기관은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지역인재 30%이상 채용 의무화가 적용된다.

이들 17개 공공기관의 2019년 채용계획 일자리는 3000여개 내외로 추정되고 있다.

2019년 의무채용 비율 21%를 적용하면 630개, 2020년(24%) 720개, 2021년(27%) 810개, 2022년(30%) 이후 부터 매년 900개의 공공기관 일자리가 대전지역 청년들에게 확보될 것으로 보인다.

대전 소재 공공기관에 대한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 적용으로 지역 학생들에게 공공기관 취업 기회가 활짝 열려 양질의 일자리가 제공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는 선순환 체계가 이뤄 질 것으로 보인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법안소위 통과로 우리지역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확대라는 큰 과제를 이뤄냈고 대전 지역학생들에게 큰 선물이 될 것”이라며 “향후 법사위와 국회 본회의도 통과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