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축제관광재단-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 맞손
상태바
영동축제관광재단-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 맞손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17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재)영동축제관광재단 박세복 이사장(영동군수)이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 구정회 본부장(오른쪽)과 영동군의 장기적인 축제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한 협약체결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동군 제공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영동군 관광의 활성화를 위해 (재)영동축제관광재단과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와 맞손을 잡았다.

(재)영동축제관광재단은 17일 영동군청 상황실에서 박세복 재단 이사장(영동군수)과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 구정회 본부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동군의 장기적인 축제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했다.

협약은 영동의 특산물과 축제, 관광자원 등의 효율적 홍보를 위해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에서 관할하는 고속도로 휴게소에 축제관광과 관련된 홍보물 배치 등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양 기관은 영동군의 장기적인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며, 상생 모델을 구축키로 했다. 협약에 따라 (재)영동축제관광재단은 영동군의 4대축제 기간 한국도로공사 홍보영상 상영, 한국도로공사 홍보부스 운영, 장거리 운전자를 위한 졸음운전 방지캠페인 등을 추진한다.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는 고속도로 휴게소 내 영동군의 축제 및 관광 등 안내자료 배포, 지역 특산물 홍보 및 판매, 영동군의 주요 관광지 및 축제사업 관련 홍보, 영동군 특산물의 구매 등을 적극 협조하게 된다.

재단은 협약을 계기로, 관광트렌드인 체험관광에 초점을 맞춘 다양하고 독특한 프로그램과 홍보채널을 마련하고, 대내외적으로 국악과 과일의 고장 영동의 위상을 한껏 높인다는 구상이다.

재단 관계자는 "이번 한국도로공사와의 협약을 시발점으로, 영동의 4대 축제 및 관광의 활성화를 위해 필요시 대외협력모델을 더욱더 확대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관광활성화의 중심 공공기관으로써, 축제를 통한 지역사회 공헌가치를 높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