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복합편의시설 8월 개방… 소통공간 기대
상태바
세종, 복합편의시설 8월 개방… 소통공간 기대
  • 강대묵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17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공사·제2공사 마무리 단계
세종청사 인근 주차난 해소 전망
연령층 다양한 문화공간 도입도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 복합편의시설 제1공사(주차시설), 제2공사(문화시설)가 8월 문을 연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복합편의시설 건립사업’ 내 제1공사(주차시설, 4개소)는 8월부터 올해 말까지, 제2공사(문화시설)는 8월에 준공돼 공무원과 시민들에게 개방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복합편의시설 제1공사(주차시설)는 국토교통부·농림축산식품부·산업통상자원부 주변 3개소와 국세청 주변 1개소 등 총 4개 시설로 구성됐다.

그 중 정부세종청사 인근에 있는 3개소를 8~9월에 준공해 1027대의 주차 공간을 확보하며, 올해 말까지 국세청 주변에 위치한 나머지 1개소가 준공되면 총 1242대의 주차 공간이 조성돼 정부세종청사 주변 주차난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상은 만남의 공간이 될 수 있는 행사 마당 및 공원으로 조성돼, 도심 내 시민들이 여가를 누릴 수 있는 활력이 넘치는 소통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복합편의시설 제2공사(문화시설)는 교육부·문화체육관광부 인근에 위치하고 있으며, 올해 8월에 준공해 209대의 주차 공간을 확보할 예정이다. 문화강좌·동호회실·유아교육실 등 다양한 연령층이 이용할 수 있는 문화공간을 도입해 세종정부청사 직원 및 지역주민들의 문화 욕구를 충족할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조성했다. 특히 꽃을 동기로 한 독특한 디자인과 더불어 정부세종청사 및 인근 공원과의 뛰어난 접근성을 통해 풍요로운 삶의 공간이 되어주는 중앙행정타운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권상대 공공건축추진단장은 “행복도시에 건립되는 공공건축물이 단순히 공무원과 이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을 넘어서 세종시민과 지역사회를 연결하는 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