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인구붕괴 막자”
상태바
“제천시 인구붕괴 막자”
  • 이대현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16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13만5000명선 붕괴 위험
市-관내 기관·단체 65곳 협약
평등한 육아환경 마련 등 계획
▲ 제천시 '내 고장 제천愛 주소 갖기 범시민 자율 실천 운동' 업무 협약 체결 모습. 제천시 제공

[충청투데이 이대현 기자] “인구 13만5000명선 붕괴를 막아라.”

제천시와 관내 65개 기관·단체가 최근 감소세를 보이는 지역 인구 회복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시는 16일 시청에서 제천경찰서, 제천교육청, 제천소방서, 육군 제3105부대 제3대대, 대한노인회 제천시지회 등 관내 65개 공공기관·사회단체와 ‘내 고장 제천愛 주소 갖기 범시민 자율 실천 운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기관·단체들이 지역의 위협 요인으로 작용하는 인구 감소 문제를 공동으로 대응해 해결하자는 데 뜻을 모은 것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이들은 △내 고장 제천愛 주소 갖기 범시민 자율 실천 운동 참여 △제천시 인구 증가를 위한 범시민 제천사랑 운동 전개 △남녀 평등한 노동·육아 환경 마련으로 가족 친화 사회 환경 조성 △인구 절벽 해소를 위한 인구 교육 및 캠페인 실시 △제천시 인구 정책 추진에 적극적인 협력 등 인구 감소 문제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최근 3년 새 지역의 인구는 소폭이지만 감소 추세다. 시가 ‘마지노선’으로 잡고 있는 인구 13만 5000명 붕괴를 위협하는 수준이다. 지난 6월 말 현재 제천시 인구는 13만 5176명으로, 2018년(13만 5386명), 2017년(13만 6432명)에 비해 점차 줄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난 2월 13만 5000명선이 무너졌었다”며 “전입신고를 하지 않은 대학생과 유관기관·기업 임직원, 학교 교직원 등 시민을 대상으로 내 고장 제천愛 주소 갖기 범시민 자율 실천 운동을 추진해 회복했다”고 말했다. 또 “이번 협약으로 기관·단체가 한마음으로 지역 인구 문제를 해결해 나가자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인구는 각종 정책의 기본이 되는 중요한 요소로, 실제로 제천에 거주하는 시민들이 주소를 옮긴다면 지역 사회 발전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제천=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