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기업 투자유치 총력 …민선 7기 30개 기업 및 공공기관 3곳 유치 
상태바
공주시, 기업 투자유치 총력 …민선 7기 30개 기업 및 공공기관 3곳 유치 
  • 윤영한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12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시가 민선 7기 풍요로운 상생경제 목표 하에 기업 및 공공기관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정태 지역경제과장<사진>은 17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민선 7기 1년 동안 30개 기업을 유치하고 753억 원의 투자를 통해 346명의 지역 고용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긍정적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시는 그 동안 기업 유치를 위해 수도권 기업이 이전할 경우 직원 60만원, 가족 이주한 경우 300만원의 이주비를 지원하는 등 기업투자유치촉진조례 및 규칙을 개정해 유치기업에 대한 지원 근거를 강화했다. 

또한, 남공주 산업단지 조성 등 기업유치를 위한 부지를 확충해 언제든지 기업유치가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있으며, 찾아가는 투자유치설명회를 6차례 개최하고 21개 중소기업에 53억 원의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했다. 

시는 앞으로 기업유치 규제완화를 위한 제도를 본격 개선하고, 현재 조성 추진 중인 5개 산업단지(남공주·쌍신·동현·송선·세종)가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정태 과장은 이 같은 민간기업 유치활동과 더불어 공공기관 유치에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사곡면 계실리에 국민안전교육연구단지가 조성되면서 중앙소방학교와 국가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이 이달부터 새롭게 업무를 개시했다. 

여기에 2020년 국토정보공사교육원, 2022년 정부통합전산센터가 개원하게 되면 연간 45만여 명의 연수생이 공주를 방문할 것으로예상된다.

또한, 문화재청 소속의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 사업 추진단이 지난해 12월 이전을 완료했다. 

특히 현재 정치권에서 거론되고 있는 2단계 122개 공공기관 추가이전과 관련해 이전 부지 확보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김정태 과장은 "더 많은 우량기업과 공공기관을 유치해 공주시의 경제, 문화, 정치적 위상을 높여 공주시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