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긴급차량 출동시간 절반 이하로 단축…"우선 신호 효과"
상태바
충북 긴급차량 출동시간 절반 이하로 단축…"우선 신호 효과"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7월 17일 10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 긴급차량 출동시간 절반 이하로 단축…"우선 신호 효과"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지방경찰청은 지난 2년간 '긴급차량 우선 교통신호'를 운영한 결과 긴급차량의 출동시간이 절반 이하로 단축됐다고 17일 밝혔다.

'긴급차량 우선 교통신호'는 소방차나 119구급차 등 긴급차량이 교차로를 지날 때 경찰 교통정보시스템에서 정상 교통신호를 강제로 중단한 뒤 이들 차량이 우선 통행할 수 있도록 교통 신호를 연동시켜주는 시스템이다.

충북도와 경찰은 2017년 10월부터 이 시스템을 도입해 지방청 교통정보센터에서 교통경찰과 소방공무원이 상주하며 협업하고 있다.

이 시스템을 운영한 결과 2018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화재와 구급을 위한 긴급차량 출동 시간이 각각 4분 25초, 6분 11초 줄어드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신호를 받지 않은 일반 차량의 이동 시간(화재 8분 20초, 구급 10분 51초)과 비교하면 각각 53%, 57%가량 이동 시간이 단축됐다.

경찰 관계자는 "중앙관제식 긴급 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은 청주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됐다"며 "우선 신호를 운영한 결과 긴급차량의 사고 위험도 감소하는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logo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