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조폭 두목에게 금품수수 받았다’는 진정서 접수 … 경찰 확인 중
상태바
‘경찰이 조폭 두목에게 금품수수 받았다’는 진정서 접수 … 경찰 확인 중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6일 19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경찰이 지역 조직폭력배 두목으로부터 수년간 금품 제공과 성접대를 받았다는 진정서가 접수돼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1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자신이 대전지역 조폭 두목이라고 밝힌 A 씨는 최근 대전경찰청 형사에게 수년간 금품 제공과 함께 성접대를 했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서울경찰청에 제출했다.

서울청으로부터 진정서를 넘겨받은 대전청 감찰팀은 진정 내용을 중심으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감찰팀은 마약 투약 혐의 등으로 교도소에 수감 중인 A 씨를 한차례 면담해 조사했고, 조만간 추가 면담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교도소에서 우편으로 진정서를 제출했다”면서 “A 씨의 일방적인 주장이기 때문에 경찰에서 사실을 확인 중으로, 아직 정식 조사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