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KTX공주역은 백제문화의 관문이다" 
상태바
김정섭 공주시장 "KTX공주역은 백제문화의 관문이다" 
  • 윤영한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6일 11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섭 공주시장이 15일 오후 이인면을 찾아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마당'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주시 제공
김정섭 공주시장이 15일 오후 이인면을 찾아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마당'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주시 제공

김정섭 공주시장은 "KTX공주역이 이인면에 설치되면서 교통 중심지가 됐다. 현재까지는 이용도가 높지 않지만 잘 활용하면 나중에 복덩어리가 될 가능성을 품고 있다"며, "특히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있는 공주·부여·논산을 아우르는 백제문화의 관문이 되었다"고 말했다.

김시장은 15일 오후 이인면을 찾아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마당'에서 이 같이 밝히며  "공주는 물론 충남도 차원에서 공주역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이인면민분들도 이런 자신감과 자산을 갖고 지역 발전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진 본격적인 대화 마당에서 일부 주민은 노후된 면사무소 청사 신축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김 시장은 "이인뿐 아니라 의당과 반포 등 낡은 청사 문제를 안고 있는 지역이 많다. 하지만 예산이 50~60억 원 투입되기 때문에 우선순위를 세우고 급한 곳부터 먼저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 주민은 "열병합발전소를 건립하려는 업체가 요즘 이장댁을 방문하고 있고, 주민설명회 계획을 얘기하고 다닌다"며, "주민이 반대하고 있는 열병합발전소에 대한 공주시의 입장을 다시 한 번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 시장은 "반대여론과 주민 안전, 편의 등을 허가권을 갖고 있는 산업통상자원부에 여러 차례 전달했다. 혜택보다는 안 좋은것이 더 많지 않나 싶다"는 견해를 밝혔다.  

김정섭 공주시장이 15일 오후 이인면을 찾아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마당'를 진행했다. 공주시 제공
김정섭 공주시장이 15일 오후 이인면을 찾아 '시민과의 신바람 대화마당'를 이어갔다. 공주시 제공

이 밖에도 주민들은 △용성천 가동보 수리 △야생동물 피해 방지책 △농번기 공동 무료급식 지원 확대 △축산분뇨 사업장 악취 해소 방안 △마을 관정 개발 △마을 자체방역 지원 등 다양한 의견을 건의했다. 

김정섭 시장은 "시민이 원하는데서 시정이 시작되고, 시민이 만족하는 것이 곧 시정의 점수가 된다"며, "주민들께서 내주신 숙제 열심히 해서 6개월 후에 검사 맡으러 다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대화마당은 김 시장을 비롯한 국장단과 시의원, 직속기관장을 비롯해 이인면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시간가량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