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특구 과학자 수백여명 은퇴… 대전시 고민
상태바
대덕특구 과학자 수백여명 은퇴… 대전시 고민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5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6일 화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까지 528명 현장 떠나
대덕특구 기능저하 우려도
사회적 활용시스템 시급해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사상 최대 인원의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 소속 과학자가 은퇴를 앞두고 있어 대덕연구단지가 위치한 대전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고 경력 퇴직과학기술자에 대한 고도화 된 활용 방안으로 지역사회의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따른다.

15일 국가과학기술연구회에 따르면 총 528명의 출연연 연구자가 올해와 내년 정년퇴임을 앞두고 있다.

1955~1963년도 사이에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가 2020년 대거 은퇴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향후 3년 이내 퇴직인력까지 합하면 1000명이 훨씬 넘을 것으로 추측된다.

실제 올해 25개 출연연 정년퇴직자(예정)는 234명, 내년은 294명이다. 이들 중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97명으로 가장 많고 한국원자력연구원 87명,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 53명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대부분 출연연이 집중된 대덕연구개발특구의 경우 고경력 과학자들의 대거 은퇴로 인한 연구기능 저하 및 국가적 손실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그간 이들의 경험과 연륜은 연구기관 퇴직 후 사장되기 일쑤였다. 퇴직과학자 개인의 소극성도 문제지만 이들의 건전한 활용을 유도하는 사회적 활용시스템 부재가 근본적인 원인으로 지목된다. 따라서 국가차원의 방향성과 함께 국내 과학기술의 집적지인 대전의 지역적 활용방안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노령화 사회진입과 퇴직 과학기술자 증가에 따른 이들의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지역사회에 기여하도록 다양한 지원과 프로그램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

일각에서는 지역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및 시장 판로 문제를 퇴직 과학기술인력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제시한다. 공공기술기반 창업의 특화된 지원으로 생존율 높은 지역 유니콘 기업 성장을 발굴·육성하는데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것이다.

이밖에 연대를 통한 퇴직과학기술자들의 민간봉사단체 구성 및 봉사활동 지원사업과 관련한 요구도 있다. 이를 위해선 중·장기적으로 보다 다양한 민간 차원의 퇴직과학자 커뮤니티(협회, 학회, 또는 퇴직과학기술자 봉사단체) 활성화가 필요하다.

출연연 퇴직을 앞둔 한 연구자는 "과학도시 대전이 향후 대거 발생할 퇴직인력 자원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잘 활용하느냐는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며 "과학기술자의 경력 특성은 매우 전문화·다양화된 만큼 지자체와 정부부처가 협력해 관련 인프라를 더욱 섬세하고 기능적으로 구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