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특구 매봉공원내 출연연 입주 전망
상태바
대덕특구 매봉공원내 출연연 입주 전망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4일 17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5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ETRI 지원시설 논의
대덕특구 연계 공공성 확보
타 출연연 이해관계 등 숙제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민간특례사업이 무산된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매봉공원에 아파트 대신 정부출연연구기관 관련시설이 들어설 전망이다. 매봉공원을 둘러싼 출연연간 이해관계 및 토지매입 및 건립비용 등 예산 확보가 풀어가야 할 숙제로 남아있다.

최근 대전시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은 매봉공원 내 과학기술 지원시설인 일명 ‘ETRI 테크노파크(가칭)’ 건립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이는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 대응의 일환인데 녹지공간을 보존하면서도 대덕특구를 연계한 국책사업으로 공공성을 강화하겠다는 대안으로 제시됐다.   

앞서 매봉근린공원 민간특례사업은 녹지공간 보존을 이유로 도시계획위원회 문턱을 넘지 못한 채 무산된 바 있다. 전체 35만 4906㎡(약 10만평)를 차지하는 대덕특구의 허파 매봉공원의 경우 출연연 구성원의 민간특례사업 반대 의견이 크게 반영됐다.

시는 우선 매봉공원과 인접하면서도 지역 혁신주체로서의 역할이 가능한 ETRI와 공공기술사업화 및 벤처 창업 공간 기능의 관련 시설을 논의 중이다. 민간특례사업 무산으로 매봉공원에 약 600억원의 재정투입이 필요한 상황에서 이곳 전체를 시비로 매입하기보다, 공공기능의 국가사업으로 연계해 국비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기존 ‘ETRI 융합기술연구생산센터’ 입주공간이 부족한 상태인 것을 감안해 ICT 관련 융합연구 기능 확장도 고려하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대덕특구 리노베이션과 같은 맥락으로 접근해 국한된 연구개발 기능에서 벗어나 기업들의 혁신생태계를 구축하는데 매봉공원 더 나아가 대덕특구가 일조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관건은 다른 출연연들의 공감대 형성과 정부부처 차원의 구체적인 예산 확보 방안이다. 시는 현재 매봉지구의 경우 대덕특구단지 내 포함돼 있기 때문에 내년 7월 일몰제 이후에도 다른 지구에 비해 난개발이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주거단지 개발이 아닌 ETRI를 중심으로 한 과학기술 혁신공간 조성방안으로 다른 출연연들의 공감대와 협업을 기대했다.

문창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대부분 출연연들이 매봉공원을 개발하는 것에 반대했고 공원으로서의 쾌적한 연구단지 환경을 요구해 왔다. ETRI가 주체가 돼 특구 공간을 보다 의미있고 효율적으로 활용하게 된다면 다른 출연연에도 기업 유치 및 육성에 협력을 요청할 계획”이라며 “향후 공론화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환경녹지국을 비롯해 정부부처와 구체적인 세부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설명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