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바다에 해상풍력 발전단지 건설
상태바
태안 바다에 해상풍력 발전단지 건설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4일 17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5일 월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풍력 발전단지 현장답사
친환경 발전·관광자원 한 몫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태안 앞바다에 미세먼지·환경오염이 없는 청정 신재생에너지 해상풍력 발전단지 건설이 추진되고 있다.

㈜태안풍력발전은 지난 12일 관계기관, 지역주민, 사업관계자 등 1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안해상풍력 발전단지 예정지인 태안군 소원면 모항항 앞 해상을 현지 답사했다〈사진〉.

해상풍력은 발전이 청정바람만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발전과 육지와 먼 바다에 있어 소음과 전자파 피해가 없다는 점, 발전기의 기초물이 어초역할을 해 어족자원이 풍부해진다는 점 등을 강조하며 친환경 신재생에너지라고 설명했다.

특히 유럽의 선례에서 보듯이 해상풍력 발전이 지역의 훌륭한 관광자원이 돼 지역민의 소득증대에 이바지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이번에 추진되는 태안 해상풍력 발전사업은 태안군 소원면 모항항에서 25㎞ 해상에 설비용량 400MW 규모로 총사업비 2조 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예상발전량은 98만 1120MWh/년이며 이는 약 30만 가구가 사용 가능한 전력량이다.

㈜태안풍력발전은 지난해 10월 태안군·한국서부발전·한국남동발전·두산중공업과 ‘해상풍력 발전사업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다양한 노력들을 진행해 오고 있다.

추병원 태안해상풍력 대표는 “태안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통해 지역에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새로운 관광수입, 법률에 따른 지원과 사업자의 상생기금출연 등으로 지역주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가게 될 것”이라며 “덴마크, 독일, 네덜란드와 같은 유럽국가의 성공사례에서 보듯이 해상풍력발전 안전성과 우수성을 널리 알려 사업 추진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