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들이 나를 홀대했다” 옥천署 2시간 자살 소동
상태바
“경찰들이 나를 홀대했다” 옥천署 2시간 자살 소동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1일 19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40대 남성이 옥천경찰서 3층에서 11일 7시43분경 옥천경찰서 3층 창문에 걸터앉은 채로 2시간가량 자살 소동을 벌였다〈사진〉.

경찰에 따르면 정모(41) 씨는 이날 아침 택시를 타고 경찰서 초소를 통과한 뒤 출근하는 직원을 따라 현관 출입문을 거쳐 곧바로 3층으로 올라갔다. A씨는 창틀에 걸터앉은 뒤 “자살하고 싶다. 나를 소홀하게 대한 경찰들을 조치해 달라”고 횡설수설하며 서장 면담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모 씨가 지난해 직장에서 해고된 후 해당 지역 경찰서를 찾아갔다가 홀대받았다고 느낀 뒤부터 경찰을 불신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112신고센터에는 정모 씨 관련 사고 접수가 지난해 8월부터 지금까지 83건이 접수됐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