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IP 허브’ 도약하는 대전시
상태바
‘동북아 IP 허브’ 도약하는 대전시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1일 19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국제IP페스티벌 16일 개최
국내외 지식재산전문가 한자리
우수사례 공유·비즈니스 구축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국내외 지식재산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글로벌 IP 축제 ‘제1회 대전국제IP페스티벌’이 오는 16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대전국제IP페스티벌은 대전시와 특허청이 공동 주최하고 대전테크노파크가 주관하며 특허법원, 한국과학기술원, 국가과학기술연구회, 기술보증기금 등 12개 기관이 후원하는 지식재산 분야의 축제다. 이번 행사에는 전국 최초로 일반 시민은 물론 지식재산의 창출·활용·보호와 관련된 국내외 산·학·연·관 단체를 망라한 700여명의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이들은 지식재산의 활용과 관련된 우수사례와 글로벌 트랜드를 공유하고 참가자 간 심화 간담회(파워네트워킹)를 통해 실질적인 비즈니스 관계를 구축하게 된다.

주요 내용으로는 세계지식재산기구(WIPO)국장의 인공지능 분야와 관련된 기조연설과 중국, 유럽기업 대표의 글로벌 지식재산 관련 산업동향 소개, 특허법원의 국내 특허소송제도에 대한 특강 등이 실시된다.

이와함께 지식재산과 관련된 각 분야의 국내외 정책 동향과 전망 등에 대한 보다 전문적인 정보 제공과 주요 참여단체 간 심도 있는 논의의 장도 마련된다.

문창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지식재산과 관련된 국내외 관계자들이 함께하는 축제가 4차산업혁명 도시를 지향하는 대전에서 개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페스티벌의 성과물이 관련 산업 육성과 지역경제 발전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