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삼성1구역 재개발 '가속 페달'
상태바
대전 동구 삼성1구역 재개발 '가속 페달'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1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도시계획위 심의 통과하면
내달중 지정고시…조합설립 기반
주민 대다수 찬성…동의율 60%↑
내년 3월 이전 조합 설립되면
재개발 일몰제도 피할 수 있어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추진위원회 단계에서 멈춰섰던 대전 동구 삼성1구역 재개발 사업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11일 삼성1구역 추진위에 따르면 이곳은 2006년 7월 정비구역 지정 전 추진위 설립 승인을 받았다.

이후 주민 주도로 정비구역 지정을 절차를 밟았으나 건설경기 침체로 인해 사업이 중단됐다.

그러던 중 재개발·재건축 경기가 좋아지면서 주민설명회, 교육환경평가 등을 거쳐 2017년 정비구역 지정 신청을 통해 사업추진을 위한 시동을 다시 걸었다.

정비구역 지정을 위한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 보완 심의는 오는 26일로 상정됐다.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면 내달 중으로 정비구역 지정 고시가 이뤄져 조합 설립을 위한 기반이 갖춰진다.

추진위원회도 재정비에 들어갔다.

지난달 28일 입후보 공고를 내고 12일 접수를 마감한다.

이후 내달 3일 주민총회를 통해 추진위원장, 부위원장, 감사 등을 선출할 계획이다.

재개발 사업에 탄력이 붙자 주민들의 분위기도 뜨겁다.

13년전까지만 해도 반대하는 주민들이 다수였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상황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사업지 내 공동주택은 40년이 넘으면서 노후화 한 상태이고 상업지역 내 다수의 인쇄업체가 불경기로 문을 닫은 상황이다. 

주민들을 비롯한 토지등소유자들은 그 어느때보다 재개발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는 게 추진위의 설명이다.

특히 토지등소유자 약 350명 중 공동주택 소유자 205세대 전원이 재개발을 찬성하고 있다. 

이미 60%가 넘는 동의율을 확보해 조합설립까지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곳은 대전역과 약 800m거리에 위치한 역세권으로 동구의 원도심으로 꼽혀온 곳이다.

사업추진과 함께 역세권 배후인 인근 삼성4구역과 중앙1구역과 더불어 대전역 일대 활성화의 한 축으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또 내년 3월 2일 이전까지 조합이 설립이 되면 정비구역이 해제되는 재개발 일몰제도 피하게 된다.

추진위 관계자는 "13년동안 멈춰있던 현장이 다시 시작하면서 재개발에 대한 열의가 다들 뜨겁다"며 "추진위도 새로 구성하고 구역지정도 되면 올해안으로 조합설립까지 순탄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