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한 실태파악…이주여성 보듬기 첫발
상태바
정확한 실태파악…이주여성 보듬기 첫발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0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1일 목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문화가정 기초연구 시급
장기적 적응방안 고민해야
전생애주기적 지원도 절실

[인권 사각지대 결혼이주여성, 지역사회도 멍든다]
上.매매혼이 낳은 수직관계, 가정폭력의 시작  
中.불안정한 다문화가정 속 아이들, 폭력의 대물림
下.지역사회의 관심 및 지원정책 시급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전지역의 다문화가정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저조해 제대로 된 실태조사가 선행된 관련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대전의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결혼이주여성과 다문화가정 아이들은 늘고 있어 이들이 지역사회에 적응하고 기여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에서 장기적 방향의 고민이 필요하다.

전문가들은 대전지역에서 무엇보다 시급한 것은 다문화가정을 위한 기초연구라고 조언한다. 현재 지역 내 다문화가정에 대한 실태조사가 이뤄진 적이 없어 정확한 현황이나 지원요구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다문화 네트워크 활성화 방안에 대한 연구와 지원을 위해선 기본적인 실태조사가 시급하다. 

이어 결혼이주여성에 대한 지원이 전생애주기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결혼중개, 가족 소개, 연애 등 결혼 방식이나 이주 이후 초기 정착 기간과 자녀 양육과 교육 집중 시기 등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을 의미한다.

결혼이주여성을 위한 지원정책(△한국어교육 △한국문화적응 △일자리훈련 및 교육 △취업 지원 △임신과 출산 관련 정보제공 △자녀 양육 및 교육 정보제공 △국적취득정보 △다문화센터 이용법)은 결혼이주과정, 입국초기, 입국~5년, 5~10년, 10년 이후 등 생애과정에 따라 지역사회 정착과 적응을 위해 필요한 요구가 다를 수 있다.

이중에서도 결혼이주여성 취업 지원은 개인의 경제적 자립을 위해서도 특히 강조된다. 실제 이주여성들이 가정폭력을 당해도 신고를 주저하는 이유 중에는 경제적 빈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가장인 배우자의 전과기록이 향후 경제활동에 문제가 될 것을 우려하거나, 당장의 생활비 등 물질적 지원이 끊길 것을 고민해 신고를 꺼리고 악순환은 반복된다.

지자체가 이주와 정착과정, 출산과 양육을 배려한 이주여성 특화형 직업훈련 프로그램을 개발하거나 이들의 적성과 경력, 능력에 따른 취업 연계 정책을 강화해야 하는 이유다.  

류유선 대전세종연구원 이주·여성가족 담당 연구위원은 “지난해 실태조사가 선행되지 않아 연구 목적의 절반은 이루지 못했다”며 “다문화가정에 대한 지역조사는 장기적으로 지역 통합 방향에 대한 고민이자, 증가하는 다문화가족과 감소하는 지역인구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책”이라고 강조했다.  <끝>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