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모친 13억 채무 논란…소속사 "개인적인 일"
상태바
김혜수 모친 13억 채무 논란…소속사 "개인적인 일"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7월 10일 09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0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자료사진]

배우 김혜수가 모친의 채무 논란에 휘말렸다.

10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는 "김혜수의 어머니가 지인들로부터 13억이 넘는 금액을 빌린 뒤 수년째 갚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김혜수 어머니에게 돈을 빌려준 사람 중에는 현직 국회의원도 포함돼 있다.

진행자 김현정은 "피해자들이 김혜수 씨 이름 믿고 돈을 빌려줬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어 실명 공개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혜수의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이에 대해 "현재 사실 확인 중 "이라면서 "배우의 개인적인 일이라 소속사 차원에서 현재 드릴 말씀은 없다"고 밝혔다.

dy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