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으로 가는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상태바
집으로 가는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 김일순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8일 19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9일 화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가정간호서비스 시작

[충청투데이 김일순 기자]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이 8일부터 대전시 전 지역을 대상으로 환자들을 직접 찾아가는 '가정간호서비스'를 시작한다.

가정간호서비스는 지속적인 치료와 간호가 필요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전문 가정 간호사가 환자가 있는 집 또는 요양원을 방문해 주치의의 처방에 맞춰 간호와 치료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가정간호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환자는 수술 후 조기퇴원 환자, 고혈압, 당뇨, 암 등의 만성질환자, 만성폐쇄성호흡기질환자, 산모 및 신생아, 뇌혈관질환자를 비롯 기타 의사가 필요성을 인정하는 경우다.

전문 가정 간호사는 3년 이상 병원에서 다양한 환자들을 간호한 경험과 전문 간호사 교육과정 이수 후 자격시험을 통해 정부로부터 자격을 인정받은 이들로, 병원과 동일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김용남 병원장은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의 간호와 치료가 가능해진 것은 물론,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고 집에서 가정생활을 유지할 수 있어 환자 삶의 질이 개선되는 효과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