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혁신도시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수립
상태바
충북혁신도시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수립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8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9일 화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전략 3년간 157억 투입
모빌리티·생활안전 도시 등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충북도는 충북혁신도시 맞춤형 스마트시티를 구축하기 위해 향후 3년 동안 157억원의 재원을 투입하는 4대전략 11대 추진과제 계획을 확정했다. 충북도는 8일 혁신도시 내 태양광기술센터에서 충북혁신도시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4대전략으로 △이동이 편리한 모빌리티 도시 △주민 공감의 생활안전 도시 △스마트 체감의 문화도시 △혁신실험의 에너지 창의도시 등을 제시했다.

모빌리티 도시는 공유전기자전거 등 100대 도입, 신호 연동으로 교통흐름 개선, 주차장 상황 실시간 확인 등이 추진과제다. 주민공감 생활안전도시는 스마트가로등, 지능형CCTV, IoT비상벨을 설치해 생활안전구역을 조성하는 게 핵심이다.

스마트 체감 문화도시는 깨끗한 가로 환경을 위해 미디어거리를 조성하는 게 포인트이고, 혁신실험의 에너지 창의도시의 추진과제는 진천 친환경에너지타운에 소규모 전력망(열에너지 마이크로 그리드)을 구축·개발하는 방안 등이다. 충북도는 지난해 6월 국토교통부의 테마형 특화단지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이번 마스터플랜은 약 8개월에 걸쳐 충북연구원(총괄), 정보통신정책연구원(협의체 구성·운영)이 계획을 수립했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