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지사 “日정부 수출규제 선제적 대응”
상태바
이시종 지사 “日정부 수출규제 선제적 대응”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7일 17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8일 월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최소화 대응책 마련”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는 5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품목 확대 기류와 관련해 '선제적 대응'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충북도 집무실에서 현안회의를 주재하고 "일본 정부가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뿐만 아니라 수출규제 품목을 확대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그는 "규제가 예상되는 품목과 전기·전자, 플라스틱, 기계류 등 일본산 소재를 많이 사용하는 기업 현황을 파악하라"면서 "기업인 간담회를 통해 관련 의견을 수렴해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책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충북도는 8일 수출규제 대응 기업인 간담회를 열 계획이다.

신소재연구소 활성화와 관련해선,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로 단양군 경제는 물론 한국석회석신소재연구소의 운영이 어렵다"며 "국비확보 등 활성화 방안을 모색해 전국 유일의 석회석연구소로써 위상을 확고하게 하라"고 했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