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미경 씨, 충북 첫 감염병 역학조사관
상태바
하미경 씨, 충북 첫 감염병 역학조사관
  • 조성현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4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5일 금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원·원인병원체 규명

[충청투데이 조성현 기자] 하미경 충북도 보건정책과 질병관리팀 주무관<사진>이 도내 첫 감염병 역학조사관이 됐다.

하 주무관은 2016년 9월부터 질병관리본부에서 주관한 역학조사관 전문과정 이수해 4일 교육수료증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이후 지자체별 감염병 예방과 관리를 위한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역학 조사관 교육과정을 운영했다.

역학조사관은 감염병이 발생하면 감염원과 원인병원체 규명을 통한 원인 분석·확산 방지 조치 등을 총괄한다.

그는 ‘노로바이러스에 기인한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집단발생의 지연신고에 대한 역학조사’ 논문을 학술지에 게재하는 등 역학조사관 전문과정 세부기준을 모두 이행했다.

하 주무관은 “도내 첫 역학조사관으로서 감염병 발생 시 신속한 원인분석으로 확신 방지와 예방 등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성현 기자 jsh90012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