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日 수출규제 대응책 지시
상태바
이시종, 日 수출규제 대응책 지시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3일 18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4일 목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는 3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조치와 관련해 관련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책 마련을 지시했다. 이 지사가 이날 "관련기업 긴급지원 간담회 개최 등 기업들과 소통을 긴밀히 하고, 중앙정부의 지원이 필요한 사항은 즉각 정부에 건의하라"고 주문했다고 충북도 투자유치과는 전했다.

이어 "수출규제 장기화에 대비한 적극적인 지원책도 마련해 기업피해를 최소화하라"고 덧붙였다. 도내 반도체기업 270개 중(시스템반도체 120, 제조장비 150) 이번 수출규제에 영향을 받는 주요 기업은 S사 등 총 5개이다. S사 등은 현재 수출규제 3개 품목 중 에칭가스는 100%, 포토리지스트는 90%를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다.

한편 충북도는 앞으로 필수부품과 장비의 국산화를 높일 수 있도록 부지 무상제공, R&D 예산 지원 등 행·재정적 지원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