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투백 홈런 2번…다저스, 6홈런으로 콜로라도에 12연승
상태바
백투백 홈런 2번…다저스, 6홈런으로 콜로라도에 12연승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6월 28일 13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8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P=연합뉴스]

백투백 홈런 2번…다저스, 6홈런으로 콜로라도에 12연승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홈런 6방을 앞세워 콜로라도 로키스 4연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다저스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콜로라도를 12-8로 제압했다.

이 승리로 다저스는 지난해 9월 10일부터 콜로라도를 상대로 12연승을 달리며 천적 관계를 재확인했다.

지난 22일 9이닝 3피안타 16탈삼진 2실점으로 완투승을 거뒀던 선발투수 워커 뷸러는 5⅔이닝 1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7실점으로 무너졌다.

그러나 폭발적인 타선이 뷸러의 부진을 지웠다.

다저스는 2회 초 코디 벨린저와 맥스 먼시의 연속 타자 홈런으로 2-0으로 앞섰다.

뷸러는 2회 말과 3회 말 2점씩 빼앗기며 2-4 역전을 허용했다.

다저스는 또 한 번 백투백 홈런을 가동, 5-4로 점수를 뒤집었다.

5회 초 알렉스 버두고가 동점 2점포를 때렸고, 다음 타자 저스틴 터너가 역전 솔로포를 날렸다.

다저스는 6회 초 족 피더슨의 적시타로 더 달아났다.

그러나 뷸러가 6회 말 무사 2, 3루에서 찰리 블랙먼에게 1루수 뒤로 빠지는 싹쓸이 3루타를 맞아 6-6 동점을 허용했다.

다음 타자 데이비드 달에게 희생플라이까지 내주면서 6-7로 다시 리드를 빼앗겼다.

7회 초 먼시가 2점 홈런으로 멀티포를 터트리면서 다저스가 재역전했다.

다저스는 불펜 이미 가르시아가 라이언 맥마흔에게 솔로포를 내줘 다시 8-8 동점을 겪었지만, 9회 초 4득점에 성공하며 승리를 가져갔다.

1사 1, 2루에서 크리스 테일러가 1타점 적시타로 균형을 깼다. 이어 엔리케 에르난데스가 3점 홈런으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다저스는 29일 류현진을 내세워 콜로라도전 13연승에 도전한다.

abb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