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공직기강 문제 엄중대처·복무기강 확립” 강조
상태바
허태정 대전시장 “공직기강 문제 엄중대처·복무기강 확립” 강조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5일 19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최근 발생한 공직기강 문제에 대한 문제의식을 갖고 복무기강 확립을 선언했다.

25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허 시장은 공직기강 문제에 대한 엄중대처와 복무기강 확립을 강조했다.

허 시장은 “공무원 공직기강 문제에 대해 시장으로서 시민들에게 죄송스런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이번 사안은 세상의 눈으로 볼 때 시대에 뒤 떨어진 행동이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조직의 불미스런 내용을 찾아 정리하고 시민 눈높이에 맞지 않은 공직 관행을 뿌리뽑겠다”고 말했다.

이에 그는 공직기강 문란이 관행으로 포장되지 않도록 도덕적 기준을 정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사안이 얼마나 심각한지 국·과장이 문제의식을 갖고 있었는지, 적당히 감추고 넘어갈 일로 인식하지 않았는지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며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닌, 공직기강이 평소 어땠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그는 “시민들이 공직자들에게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어떤 기준에서 바라보고 있는지 항상 의식해야 한다”며 “우리에게 일상화된 것이 세상의 눈으로 볼 때 아주 뒤떨어진 것일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덧붙였다. 허 시장은 이번 사태를 통해 산하기관·조직에 대한 근무기강 문제에 강력히 대응해 추후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이번 계기로 그동안의 문제점을 찾아 정리하고 바른 질서를 마련할 수 있도록 분명한 태도를 보이겠다”며 “우리 모두의 몫으로 인식하고 특별히 신경 써 복무기강이 제대로 자리 잡게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