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상가공실…대책 초점은 산업용지 공급조절
상태바
세종시 상가공실…대책 초점은 산업용지 공급조절
  • 강대묵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5일 19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청·세종시·LH 발표
상업시설 연구용역 토대
소상공인 지원강화 등 계획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강대묵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세종시가 신도심(행정중심복합도시) 내 고질병인 상가공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상업용지 공급조절’, ‘자족기능 유치’, ‘소상공인 지원 강화’ 등의 대책을 내세웠다.  

행복청과 세종시, LH 세종특별본부는 25일 세종시의 상가 공실문제를 완화하고 상가의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상가활성화 대책’을 관계기관 합동으로 발표했다. 상가활성화 대책의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상업용지 공급조절’에 초점을 맞췄다. 그동안 행복청에서는 최근 2년간 상업용지 공급을 억제하고, 근린생활 시설에 대해 세대당 한도를 설정하는 등 공급조절을 추진해 왔다. 앞으로도 상업용지의 공급유보 및 용도 전환 등 공급을 조절함으로써 상업용지 공급이 적정수준을 유지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정부 및 공공기관, 기업 등 자족기능 유치를 보다 강화해 소비인구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세종세무서, 관세평가분류원 등 기존에 유치된 기관들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국회의사당, 법원·검찰청 등 신규기관 유치 노력도 지속할 예정이다. 

특히 소상공인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 상가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세종시에서 경영·상권실태 조사(매분기) 및 지원계획을 수립(3년주기) 하고, 자체 전담팀 운영, 소상공인 지원담당 조직 신설, 소상공인 진흥공단 세종센터 개소 등 지원기반을 강화한다. 이와 함께 상인조직 설립지원, 상점가 지정, 관내 소상공인에 대한 보증지원 확대 등을 통해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가칭)세종사랑 상품권 발행, 세종시청 구내식당 의무 휴무제 확대 시행 정책도 추진할 예정이다. 

그동안 행복청은 행복도시 상가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를 위해 지난해 6월부터 ‘행복도시 상업시설 모니터링 연구 용역’을 실시했다. 실태조사 용역 결과 2019년 1분기 기준 행복도시 상가공실률은 32.1%로 나타났다. 또한 임대료의 경우 주요 광역도시 대비 높은 수준(28만원/㎡)이나 완만하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상가공실 원인으로는 도시 초기 과도기적 현상, 일부 생활권 상업용지 조기공급 및 일부 아파트 상가 과다공급, 실수요 보다 임대수익기대 투자로 인한 고분양가 및 고임대료 형성, 소비형태 및 사회변화 등 다양한 요인으로 분석됐다. 일반 시민 및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고임대료, 상가과다, 주차시설 부족, 용도규제 등을 주요요인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김진숙 행복청장은 “이번 대책을 통해 행복도시 상가에 활력이 돌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관계 기관 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오늘 발표한 대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지속적인 실태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세종=강대묵 기자 mugi1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