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황해권 중심 도약’ 로드맵 발표
상태바
‘환황해권 중심 도약’ 로드맵 발표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4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포신도시 환황해권 중심도시 육성 전략 용역 최종 보고회
혁신도시 지정·공공기관 이전
신균형발전 추구 전략 제시
그린수소 생산 통한 수소경제 등
자족기능 강화 등도 내용 담겨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청이 이전해있는 내포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마스터 플랜이 제시됐다.

도는 24일 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내포신도시 환황해권 중심도시 육성 전략 수립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는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관계부서 태스크포스(TF), 홍성·예산 담당 국장, 전문가, 도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추진 최종보고,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충남연구원 오용준 책임연구원은 최종보고를 통해 내포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도시 육성하기 위한 전략을 발표했다. 이 전략은 △혁신도시 지정 및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등 혁신기능 강화 △그린 수소 생산 테스트 베드 조성 등 자족기능 강화 △스마트도시 조성 등 특화기능 강화 △광역교통망 확충 및 공업용수도망 공급 등 교류 기능 강화로 압축된다.

혁신기능 강화 전략은 혁신도시 지정과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등을 통해 내포신도시를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육성하는 것이 골자다.

임승만 건설교통국장 직무대리는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행정도시 및 혁신도시와 함께 일극종형 국토공간구조를 다극횡형 구조로 전환해야 한다”며 “기존 행정도시와 혁신도시 등 국가균형발전 정책과 도의 지역균형발전정책의 결합을 통해 신균형발전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해서도 전국 338개소 공공기관 중 수도권에 위치한 공공기관은 149개소(44.1%)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지방 이전이 가능한 공공기관은 122개소로, 충남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한국디자인진흥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한국석유관리원, 한국무역보험공사, 중소기업유통센터,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해양환경공단, 한국어촌어항협회,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국문화재재단, 농업정책보험금융원 등 16개 기관 유치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현재 국토교통부는 국토연구원에 ‘혁신도시 성과 평가 및 정책지원 위탁 용역’을 발주한 상태로, 지자체별 유치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도 관계자는 내다봤다.

자족기능 강화 전략으로는 신재생에너지 기반 그린수소 생산을 통한 수소경제를 구현하고,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 조성 및 내포신도시 권역 단위의 자족성을 확보하는 내용이 제시됐다.

특화기능 강화 전략으로는 저영향개발을 통해 자연적 물 순환을 회복하고, 일상에서 문화를 누리는 생활문화시대를 구현하는 내용이 담겼다.

도는 향후 △혁신도시특별법 개정 △강소도시권 육성 △스마트 성장 관리 △상생발전 거버넌스 구축 등 실행방안을 마련해 추진 상황을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