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일상의 ‘쉼표’
상태바
지친 일상의 ‘쉼표’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4일 19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 좌구산 숲 명상의집
개관 2주년… 구름다리도
▲ 개관 2주년만에 치유 명소로 자리매김 한 좌구산 숲 명상의 집 전경 모습. 증평군 제공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증평군 좌구산 숲 명상의 집과 좌구산 명상 구름다리가 오는 7월 3일 개관 2주년을 맞는다. 2017년 문을 연 두 시설은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힐링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좌구산 명상의 집은 총 사업비 40억원을 들여 면적 896㎡ 3층 규모로 조성됐다. △생태공방 △천연염색공방 △물 치유실 △채움비움실 △건강체크실 △음식디미방 △명상의 방 등의 시설을 마련해 치유에 방점을 뒀다.

족욕 및 꽃차 마시기 체험, 숲해설 및 유아숲교육, 자연물 만들기 체험, 산림치유 프로그램 등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힐링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올해부터는 직접 덖은 꽃차를 맛보고 생강나무 산책로를 걸으며 명상체조 및 요가를 체험하는 ‘향기 명상활동’ 등 꽃을 테마로 한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이며 손님맞이에 한창이다.

전문강사 초빙을 통한 특강프로그램과 감정노동근무자, 장애인 등 특정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분기별 특화 프로그램도 새로 꾸렸다. 그 결과 개장 첫 해 9697명이던 이용객 수가 지난해 2만 9420명으로 3배 이상 늘어났다. 올해도 벌써 1만 9148명(6월 20일 기준)이 찾은 것으로 집계돼 지난해 기록을 쉽게 뛰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좌구산 명상구름다리도 2년 간 총 29만 1210명(6. 20.기준)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나 30만 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총 40억 원을 들여 조성한 이 다리는 총 길이 230m 최고 높이 50m 폭 2m로 좌구산의 아름다운 풍경을 한 눈에 담을 수 있다. 100m 길이의 흔들다리 구간을 건널 때면 발 아래로 펼쳐진 아찔한 좌구산 계곡의 절경을 만나볼 수 있어 자신의 담력을 시험해 볼 수도 있다.

군 관계자는 “다양한 특화 프로그램 개발은 물론 시설관리에도 만전을 기해 이용객이 불편 없이 재밌게 즐기다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증평=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