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사이보그 올림픽 도전
상태바
KAIST, 사이보그 올림픽 도전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4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경철 기계공학과 교수팀 출정
보행보조로봇 ‘워크온슈트’ 제작
김병욱 선수 시연…장애 도움 기대
대전 카이스트 기계공학동에서 하반신 마비 장애를 갖고 있는 김병욱 씨가 보행용 전동 엑소스켈리턴 '워크 온'을 입은채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KAIST(총장 신성철) 기계공학과 공경철 교수 팀이 24일 일명 사이보그 올림픽이라 불리는 ‘사이배슬론 2020 국제대회’에 도전하기 위한 출정식을 열었다.

사이배슬론(Cybathlon)은 신체 일부가 불편한 장애인들이 로봇과 같은 생체 공학 보조 장치를 착용하고 겨루는 국제대회로 4년에 한 번씩 개최된다.

공 교수 팀이 개발한 ‘워크온슈트’는 하반신 완전마비 장애인을 위해 개발된 보행보조 로봇으로 사람의 다리 근육 구조를 모방해 설계됐다. 지난 대회에서는 로봇을 착용한 선수가 앉고 서기, 지그재그 걷기, 경사로를 걸어 올라 닫힌 문을 열고 통과해 내려오기, 징검다리 걷기, 측면 경사로 걷기, 계단 오르내리기 등 총 6개의 코스 중 5개를 252초의 기록으로 통과했다.

2회 대회는 그동안 발전한 기술 수준을 반영해 코스의 난이도가 높아졌다. 공 교수는 이를 위해 대형 컨소시엄을 구성해 하지마비 장애인이 사용할 외골격로봇 개발과 대회 준비에 나섰다.

내년 대회를 겨냥해 새롭게 제작되는 ‘워크온슈트4.0’은 완벽한 개인 맞춤형으로 양팔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형태로 만들어진다. 대회에서는 보조 도구 없이 제자리에 선 채 물컵을 정리하는 미션 수행에 활용될 예정이며, 로봇의 사용성을 향상시켜 목발을 항상 짚어야 하는 장애인들의 불편함을 일부 해소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날 열린 출정식에는 지난 대회에 출전했던 김병욱(45) 선수가 ‘워크온슈트’를 착용하고 시연을 선보였다. 김 씨는 1998년 뺑소니 사고로 하반신 전체가 마비되는 장애를 얻어 20년 가까이 휠체어에 의지해 생활해왔다. 지난 2015년 말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재활의료진의 소개로 공경철 교수 연구팀에 합류한 뒤 약 5개월간에 걸친 훈련 끝에 로봇을 입고 두 다리로 걸어 국제대회 3위에 입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