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위기대응체계 점검… “여름철 전력수급 안정화”
상태바
한국동서발전, 위기대응체계 점검… “여름철 전력수급 안정화”
  • 김영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3일 18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 대응체계·준비상태 확인
내달 비상상황실 등 운영 계획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한국동서발전㈜는 21일 전 사업소 설비운영, 안전·환경 담당 처·실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여름철 전력수급기간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전사 위기대응체계를 점검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한국동서발전은 여름철 기온 급상승에 따른 전력수요 증가에 대비해 하계전력 수급기간 전 운영 중인 발전설비 37기를 점검 및 정비해 신재생설비를 포함한 총 1만1190.5㎿ 용량의 설비가 피크기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쳤다. 또한 전 사업소에서 24시간 긴급복구체계를 운영하는 등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최우선으로 설비를 운영할 계획이다.

한국동서발전은 전력수급 대책기간인 7월 8일부터 9월 20일까지 전력수급 비상상황실을 운영해 비상상황에 대비하고, 발전설비 안정운영을 위한 대책도 수립했다. 또 여름철 재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사업소별 준비상태 및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더불어 비상시 공급력 확보와 설비 신뢰도를 확보할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 앞서 전사업소 설비운영 담당 처·실장을 대상으로 전력계통 전문가인 전영화 홍익대학교 교수의 특별강연을 개최해 비상상황시 전력계통운영 및 최근 신재생 발전설비 증가에 따른 전력계통 영향에 대한 이해를 돕는 자리도 마련했다.

권오철 한국동서발전 기술본부장은 "돌발상황에 대비해 상시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할 것"이라며 "어려운 작업환경에서도 사람이 먼저라는 생각으로 원칙을 준수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음성=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