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분권 상징’ 지방자치회관 내달 개관
상태바
‘지방분권 상징’ 지방자치회관 내달 개관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0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4억 투입 세종 어은동 위치
자치단체 20개 사무소 배치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지방분권의 상징인 지방자치회관(세종시 어진동)이 내달 말 개관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사업비 264억원이 투입된 지방자치회관은 착공 1년 4개월만인 지난 4월 22일 준공됐다. 1층에는 관리사무소와 카페테리아, 편의시설(외부임대)이 배치됐다. 2층에는 대·소회의실과 접견실 등 공용공간을 뒀다. 3~5층에는 시도지사협의회와 서울시·부산시·인천시사무소 등 정부세종청사 중앙부처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게 될 전국 20개 자치단체 사무소가 자리잡게된다.

현재 부산시, 경기도, 전북도 등 10개 시·도 사무소가 입주했고, 복권기금협의회와 충청권상생협력기획단 등도 입주해 업무를 보고 있다. 시도지사협의회와 서울시사무소 역시 내달 초까지 지방자치회관 입주를 마무리한다. 현재 비어있는 2개 사무실(3층 1곳, 4층 1곳)은 입주를 희망하는 기초자치단체에 배정될 예정이다.

자치회관 관리는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공공성과 공공시설물 운영 등의 노하우를 갖춘 세종시설공단이 맡게된다. 시설공단은 8명(행정 1·시설 2·청소 3·경비 2명)의 인력을 두고 사무실 및 공용공간, 편의시설, 각종 설비 등을 관리하게된다.

전국 지자체의 '세종 사무소' 설치 등 세종 러시가 지속되면서, 지방자치회관 건물 활용도 역시 덩달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국가 균형발전 및 지방분권 상징성, 장기적인 발전 가능성 등이 보태지면서, 지방자치회관 세종 입지 공감대가 점차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무엇보다 전국 각 지자체와 밀접하게 연관된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농림축산식품 등 위치, 국회 세종 분원·청와대 제2집무실 세종 입지, 행정안전부·과학기술정통부 세종시 이전 등과 연계한 장기적인 발전 가능성이 매력적이다.

이춘희 시장은 20일 제243차 시정 브리핑을 열고 “지방자치회관은 자치단체 사무소와 시도지사협의회 등이 입주해 정부세종청사 중앙부처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의 상징도시인 세종시에 지방화시대를 상징하는 랜드마크가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벌였다. 그 결과 2016년 2월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정기총회에서 지방자치회관 세종시 건립이 확정됐다. 내달 24일 시도지사협의회총회와 연계해 지방자치회관 개관식을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