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과로사… 집배원들 분노했다
상태바
또 과로사… 집배원들 분노했다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0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과로사 전국 상위권
인력 증원·주5일제 시행 요구
투쟁 예고… 물류대란 우려 커
지난달 공주에서 집배원이 심장마비로 사망한데 이어 당진에서도 40대 집배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20일 대전 서구 둔산동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배달에 나선 한 집배원이 바닥에 앉아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지난달 공주에서 집배원이 심장마비로 사망한데 이어 당진에서도 40대 집배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20일 대전 서구 둔산동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배달에 나선 한 집배원이 바닥에 앉아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속보>=충청지역에서 또다시 집배원의 안타까운 사망사례가 발생하면서 집배인력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우정노조의 강경 투쟁이 예고되고 있다. 이에 따라 충청권에서는 노조 총파업에 따른 물류대란이 우려되는 등 긴장감이 고조되는 상황이다. <4일자 6면 보도>

20일 전국우정노동조합 충청지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충남 당진우체국 소속 집배원 A(49) 씨가 당진 소재 자택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A 씨는 특별한 병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 실시한 건강검진에서도 ‘특이 소견 없음’ 진단을 받았지만 A 씨의 갑작스런 사망 원인이 뇌출혈로 판명되면서 노조 측은 과로사로 인한 사고를 주장하고 있다.

문제는 충청권에서 이 같은 과로로 인한 집배원 사망 사례가 끊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지난달 충남 공주우체국 소속 30대 집배원 B 씨가 심장마비로 인해 목숨을 거뒀으며, 이보다 앞선 4월에는 천안에서 50대 집배원이 출근 도중 심장마비로 목숨을 잃기도 했다.

노조 측은 이들의 잇따른 사망사고가 중노동으로 인한 과로라고 주장하고 있다. 우정노조 충정본부 관계자는 “인력부족과 중노동으로 인해 충청권은 물론 전국 곳곳에서 집배원 과로사가 이어지고 있지만 정부나 우정사업본부는 집배원 인력 증원이나 토요집배업무 완전 폐지 등을 이행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충청권에서 사망한 집배원은 모두 30명으로 부산청과 서울청 경인청에 이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충청권 사망 집배원들의 경우 과로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뇌심혈관 질병으로 인한 사망이 11명에 이르고 있어 중노동 과로가 심각한 수위에 이르렀다는 게 노조 측의 설명이다.

노조 측은 이러한 사태 해결을 위해 지난 11일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조정을 신청한 상태다. 노조는 또 집배원을 2000명 증원하기로 한 지난해 노사합의 이행을 촉구함과 함께 토요택배를 없애고 완전한 주5일제 시행을 우정사업본부에 요구했다.

이들은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오는 24일 조합원 찬반 투표를 거쳐 내달 9일 전면파업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정노조 충정본부 측의 3000여명 조합원들도 강경 투쟁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은 집배업무 등 필수유지업무협정에 따라 집배업무(74.9%) 등의 필수유지 인력을 제외하고 파업에 동참해 노사합의를 촉구하겠다는 방침이다.

우정사업본부 측은 통상우편물 감소 등으로 우편사업이 적자를 거듭하면서 재정상황 악화를 겪는 터라 당장의 인력증원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이 때문에 노조 측이 예고하고 있는 전면파업의 실현 가능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충청권 집배인력의 파업 대거 참여도 기정사실화되고 있어 지역 내 '물류대란'에 대한 우려도 동반상승하는 중이다.

충청지방우정청 관계자는 “현재 파업을 고려해 필수유지인력 외에도 대체인력 구성 등을 통해 물류대란이나 필수우편업무 피해 최소화 계획을 세우고 있는 중”이라며 “국민들에게 공공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노사 간 원만한 합의가 이뤄져 정상화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