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량기근 지속… 대전건설업체 하반기도 ‘막막’
상태바
물량기근 지속… 대전건설업체 하반기도 ‘막막’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0일 1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 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특사업 무산·공공발주 ‘뚝’
도시정비사업은 외지업체로
건설경기시장 침체 계속될 듯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일감 보릿고개에 시달리는 지역 건설업체들의 어려움이 하반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미래먹거리 일감이 쪼그라들고 이렇다 할 실적이 없는 가운데 대형 공공공사 발주도 손에 꼽히면서다.

지난 14일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월평공원 갈마지구 민간특례사업을 부결했다.

2017년 대전시가 민특사업을 도입키로 했을 당시, 새 먹거리 마련이 시급한 건설업계에선 이 특례사업이 새로운 형태의 성장 모델이 될 것이란 기대감을 가졌다. 지역사회의 주거환경을 개선에 기여함과 동시에 건설업계의 일감 창출의 장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실제 전국에서 최초로 의정부시가 신곡·용현동 일대 추동공원을 민특사업으로 추진한 결과 공사기간 동안 약 2000명의 일자리가 창출됐고 공원주변 주민들은 하수관로와 도로 확장 등의 혜택도 받았다. 또 주민들에게 공원과 함께 6면의 실내 테니스장과 20면의 실내배드민트장도 제공되는 등 의정부시는 2000억원 상당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특사업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지역 건설업계가 아쉬움을 나타내는 까닭이다.

도시정비 사업에서도 지역 건설업체는 어느 한 곳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중앙1구역 재개발 사업장은 SK건설이, 인근 삼성4구역은 대림산업과 한신공영이 시공권을 다투는 등 외지업체 일색이다.

공공공사 발주 물량도 기근이다.

올 상반기 대전시가 발주해 계약이 성사된 100억원대 이상 대형공사는 단 두 건에 그쳤다. 대전천 좌안 및 옥계동 하수관로 정비사업(231억5521만원)과 노후관로 1단계 긴급보수 정비사업(126억436만원)이다.

970억1300만원대 매머드급 공사인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가 입찰 진행 중이지만 하반기 100억원대 이상 대형 공공공사 발주도 기대에 못미칠 전망이다.

이르면 이달 서대전IC~두계3가 도로확장공사(311억7336만원)과 내달 대전1·2산단 하수관로 분류화사업(456억3200만원)과 도심형산업지원플랫폼 신축공사(150억원) 등 단 3건에 그치면서다. 나머지 대부분의 물량은 시설물 정비나 보수·보강에 그치는 수준이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사회간접 자본 축소로 인해 침체된 건설경기 시장이 계속 어려워 지고 있는 가운데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까지 무산되면서 아쉬움이 더 크다"며 "지역 중소건설업체들은 공공공사 의존도가 높은데 발주물량도 크게 줄었고 하반기에도 가늠하기 어렵다"고 아쉬워 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