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독거노인 치매 안전망 구축
상태바
공주시, 독거노인 치매 안전망 구축
  • 윤영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0일 16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 1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보건소-복지센터 업무협약
조기검진·생활관리사 교육 등
지역사회 협력체계 완성 계획
▲ 공주시보건소와 공주복지센터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주시보건소 제공

[충청투데이 윤영한 기자] 공주시보건소는 공주복지센터와 독거노인의 치매예방·관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공주시 독거노인의 건강증진 및 치매극복을 위해 업무 협력 등 연계성을 강화하고, 치매 조기검진 및 예방을 위한 지역사회 협력체계를 구축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치매예방 및 조기검진을 위한 상호협력이 필요한 경우 적극 협조하고, 기타 치매예방 및 조기검진 관련 협력적 연계사업을 공동으로 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미수검 독거노인에 대한 치매 조기검진과 치매 고위험군 발굴·관리, 독거노인생활관리사에 대한 교육·기술 지원·인지건강 점검등을 수행한다.

김대식 보건소장은 "앞으로도 공주시 노인의 치매예방과 건강증진을 위해 여러 기관과 상호 협력해 적절한 치료·관리 서비스를 적극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주=윤영한 기자 koreanews82@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