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발전소 건설 후보지 선정, 상반기 최고성과”
상태바
“양수발전소 건설 후보지 선정, 상반기 최고성과”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0일 15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 민선7기 1년 실적 보고회
호주 교류확대·재해예방 우수평가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영동군이 2019년 상반기 주요사업과 민선7기 1주년의 주요 성과와 문제점 등을 되짚으며 새로운 도약을 준비했다<사진>.

군에 따르면 군은 19~20일 이틀간 부서별 2019년 상반기 주요업무 추진실적 보고회를 가졌다. 보고회는 상반기 동안 추진했던 군정의 종합적인 상황을 점검해 미비점을 보완하고, 미래지향적인 군정을 수행하고자 마련됐다.

19일 기획감사담당관을 시작으로 각 부서 팀장이 배석한 가운데 각 부서장이 보고하며, 추진한 주요업무 성과와 잘된 점, 미흡한 부분을 짚어봤다. 그동안 탄탄히 다져온 기반을 바탕으로, 추진계획에 의거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 성과가 만들어졌는지를 집중 점검했다. 또한 깊이 있는 토론으로 새로운 시대 군정이 나아갈 방향 등을 모색하며 민선7기의 원활하고 성공적인 운영을 다짐했다.

보고회에서 행정, 관광, 문화, 경제 등 군정 전분야에서 창조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구축하며 다양한 시책을 펼쳐 온 것으로 보고됐다. 특히 지역의 최대발전동력이 될 8300억원 규모 국책사업인 양수발전소 건설후보지 1등 선정을 최고 성과로 꼽았다.

이어 고령자 복지주택 건립 공모 선정, 호주와 교류협력 발판 마련, 야한밤에 와인포차 성공 개최, 영동사랑상품권 발행, 재해예방 우수기관 선정, 전선 지중화사업 선정 시행, 농업기계 현장순회 교육 증설, 치매안전센터 정식 개소 등을 주요성과로 밝혔다.

군은 노력과 열정이 만들어낸 알찬 결실들이 지역 선도의 탄탄한 기틀을 다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군은 이를 토대로 대내외 여건변화에 대한 전략적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세부적인 영동발전 로드맵을 구체화시켜,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효율적인 군정을 펼치기로 했다.

박세복 군수는 “추진결과에서 나타난 미흡한 부분은 세심히 보완해 지역발전의 토대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모든 군민이 활짝 웃고 행복할 수 있도록 전 공직자들이 자부심과 사명감으로 군정 추진에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