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적 아이디어 시정에’... 대전시 주니어보드 발대
상태바
‘창의적 아이디어 시정에’... 대전시 주니어보드 발대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9일 19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 6급 이하 공무원 참여
평균연령 만 33세… 16명 구성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시는 19일 대회의실에서 '대전시 주니어보드'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시 주니어보드는 시청의 혁신적 조직문화를 선도하고 창의적 정책 아이디어를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시청 소속 공무원으로 구성된 소통창구다. 주니어보드는 다양한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성별·직급·직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대전시청 소속 6급 이하 직원 16명으로 구성, 평균연령은 만 33세다.

이날 발대식은 위촉장 수여, 기념촬영, 자기소개 및 포부발표, 대화 순으로 진행됐다.

주니어보드 위원들은 포부발표와 대화를 통해 평소 가지고 있던 조직문화, 인사·복무제도, 시책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특히 자치구청, 동 주민센터에 비해 상대적으로 경직된 조직문화에 대한 아쉬움과 유연하고 역동적인 조직문화 조성을 위한 간부공무원과 직원 간에 격 없는 소통을 강조했다.

시 주니어보드는 시정 주요정책·현안에 대한 아이디어 발굴, 조직문화·인사·복무제도에 대한 개선방안 마련, 직원 간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확대간부회의·주간업무회의 참석, 아이디어 제안 보고회, 간부공무원과의 소통간담회, 국내·외 선진지 견학, 자체워크숍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