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여성의원 성추행 의혹… 박찬근 대전 중구의원 제명 확정
상태바
동료 여성의원 성추행 의혹… 박찬근 대전 중구의원 제명 확정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9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0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의회 첫 임기 도중 제명
본회의서 찬성 9표 반대 1표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무소속)의 제명이 확정됐다. 19일 중구의회에 출석한 박찬근 의원이 의회를 빠져나가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대전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무소속)의 제명이 확정됐다. 이로써 박 의원은 중구의회 개원 이후 처음으로 임기 도중 제명된 불명예를 안게 됐다.

중구의회는 19일 제220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를 열고 윤리특별위원회가 제출한 ‘박 의원 징계 요구의 건’에 대한 무기명 비밀투표를 통해 제명안을 통과시켰다. 앞서 윤리특위는 18일 회의를 열어 위원 7명(한국당 4명, 민주당 3명) 전원 만장일치로 박 의원에 대한 제명을 의결해 본회의에 상정했다.

이날 재적인원 12명 중 당사자인 박 의원과 출석정지 중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옥진 의원을 제외한 10명이 투표한 결과, 찬성 9표와 반대 1표로 징계안이 가결됐다. 이날 투표에 참여한 10명의 의원은 자유한국당 5명, 민주당 4명, 무소속 1명으로 구성됐다.

제명안이 통과되려면 재적의원의 3분의 2(8명)가 찬성해야 하는 만큼, 이날 투표에 참석한 10명 중 8명 이상이 찬성해야 통과되는 상황이다. 여기에 박 의원이 며칠 전까지 민주당 소속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부결 가능성도 적지 않았다. 하지만 박 의원과 같은 당 소속이었던 민주당 의원들 4명 중 3명이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피해를 본 동료 여성의원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좋은 분위기 속에서 잘해보자는 의미에서 한 행동이 이렇게까지 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로서는 너무 큰 충격을 받아 아무것도 판단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법적인 힘을 빌릴지는 고민해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지난 5일 소속 상임위 의원들과 저녁 자리 후 가진 티타임에서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박 의원은 지난해 8월에도 집행부와의 만찬 자리에서 동료 여성의원 2명을 성추행한 의혹이 제기돼 출석정지 30일을 처분받았으며, 현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이다.

한편 이날 한국당 대전시당과 지역 여성단체는 본회의가 열리기 직전 구의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박 의원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박 의원은 민주당 탈당이 아니라 중구의원을 사퇴함으로써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면서 “두번째 성추행 논란은 세금으로 의정비를 받는 공인의 자세에 맞지 않는 비도덕적이고 비윤리적인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사퇴를 요구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