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유교문화권 관광개발 핵심거점… 논산 충청유교문화원 기공식
상태바
충청유교문화권 관광개발 핵심거점… 논산 충청유교문화원 기공식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8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을 대한민국 유교문화 중심지로 만들기 위한 대장정의 서막이 마침내 올랐다.

충남도는 19일 논산시 노성면 병사리 종학당 인근에서 양승조 지사와 황명선 논산시장, 예정수 한국성균관유도회총본부 회장을 비롯한 유교 관련 인사와 주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청유교문화원 기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충청유교문화원은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사업의 핵심 거점이자 대한민국 대표 유교 전문기관으로 오는 2021년 개원 예정이다.

대지 4만 6581㎡에 건축연면적 5000㎡, 지하 1·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되는 충청유교문화원은 도서관과 기록관, 박물관 성격을 통합적으로 갖춘 '라비키움' 형태로 운영된다.

주요 기능은 유교사상에 대한 학술적 연구와 일반 시민에 대한 체험 및 교육 프로그램 제공, 충남·북과 대전·세종에 산재한 유교 관련 유물 체계적 수집·보존 등이다.

도는 충청유교문화원 개원 준비를 위해 충남역사문화연구원 내에 운영 준비단을 설치하고 올 상반기 충청권 4개 시·도에서 유물 수집을 시작해 충북에서 1700여점의 유물을 확보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