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전통시장 공동물류창고 18일 준공식
상태바
서구, 전통시장 공동물류창고 18일 준공식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8일 19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서구는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박병석 국회의원, 유환철 대전충남중기청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통시장 공동물류창고 준공식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준공된 전통시장 공동물류창고는 19억의 국비를 포함, 총 3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서구 괴정동 90-17외 4필지 1301.9㎡에 지상 2층, 연면적 600.85㎡ 규모로 조성됐다. 주요시설은 냉동·냉장 겸용창고 4실, 선별장, 작업실(HACCP 시설 포함), 사무실 등이다.

공동물류창고 이용 대상은 한민시장과 도마큰시장, 가수원상점가, 둔산3동상점가 등 서구지역 4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인이다. 그동안 서구지역 공동물류창고의 부재로 대덕구 문평동까지 이동해 상품을 보관·관리하던 불편함이 해소 되면서 시장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예정이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관내 전통시장 상인들의 숙원 사업인 공동물류창고의 준공으로 전통시장 상인들에게는 물류비 감소에 따른 소득 증대를, 소비자에게는 저렴하고 신선한 상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