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공공기관 이전…'고심'
상태바
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공공기관 이전…'고심'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8일 19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 일곱번째)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충남, 대전, 세종, 충북 등의 지도에 꽃달기 퍼포먼스를 한 뒤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 일곱번째)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충남, 대전, 세종, 충북 등의 지도에 꽃달기 퍼포먼스를 한 뒤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충청권 4개 시·도와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국회에서 '제2차 충청권 당정협의회'를 갖고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등의 지역 공동현안이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는 데 인식을 공유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혁신성장 일자리 창출을 위한 마중물 성격의 사업들인 만큼 정부와 협의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해찬 대표 및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와 충청지역 의원들이 총출동했으며, 대전·세종·충북·충남 등 민주당 소속 충청권 광역단체장들도 모두 참석했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지난 4월에도 제1차 당정협의회를 갖고 지역공동 현안 해결을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댔다.

이날 당정은 1차 회의에서 논의된 공동주제에 대한 진행상황 보고와 신규 공동발전 과제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충청권 발전을 위한 당 차원의 지원 노력을 약속했고, 충청권 광역단체장들은 저마다 지역 현안을 언급하며 다양한 제안을 쏟아냈다.

대전·충남은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과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개선, 세종은 국가균형발전 실현을 위한 행정수도 완성이 각각 주요 현안으로 제시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당 대표를 비롯해 지도부가 혁신도시 추가 지정 및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해소를 위한 확고한 의지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매우 중요한 의미”라며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에 뜻을 함께했다. 남은 건 대전·충남이 혁신도시로 지정돼 지역 발전의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당이 특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덧붙였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다음달 국회 세종의사당 기본 구상을 위한 용역 결과가 나온다”며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와 함께 현재 검토중인 대통령세종집무실도 국회에서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공공기관에 포함되지는 않지만 지방으로 내려오면 좋은 기관들이 있다"며 "여성가족부와 대통령직속위원회 등이 아직 서울에 있는데, 함께 일해야 할 부처들이 세종에 있는 만큼 해당 기관들도 내려올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 유치를 추진 중인데, 국내 후보 도시로 지정하고 내년에 총선 공약으로 발표해달라"고 요청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남에 화력발전소 60기가 가동 중으로, 많은 미세먼지와 대기오염 피해가 있어 충남도민들이 심각한 박탈감을 느낀다"며 "30년 넘은 화력발전소도 2기가 운영 중인데, 조속한 폐쇄 결정을 위해 당에서 큰 역할 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이해찬 대표는 혁신도시 지정 문제를 비롯한 지역 현안에 대해 당 차원의 적극적인 추진 의지를 피력했다.

이 대표는 "혁신도시 지정도 중요하지만 공공기관 이전도 중요하다"며 "올해 말에 공공기관 지방이전 연구용역 결과가 나오면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일자리 창출이라는 공동 과제는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매우 필요한 중요 과제"라며 "세부 과제도 정부와 협의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