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충남도 '혁신도시 지정' 공조 본격화
상태바
대전시·충남도 '혁신도시 지정' 공조 본격화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7일 19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시장·양승조 지사
김현미 국토부 장관 면담
17일 국토교통부를 찾은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과 양승조 충남지사(왼쪽)가 김현미 장관에게 혁신도시 지정 건의서를 전달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17일 국토교통부를 찾은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과 양승조 충남지사(왼쪽)가 김현미 장관에게 혁신도시 지정 건의서를 전달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대전시와 충남도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공조와 협력을 강화하고 나섰다.

17일 대전시와 충남도에 따르면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국토교통부를 방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면담을 통해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당위성을 설명하고 혁신도시 지정을 요청했다.

실제 대전과 충남은 세종시 건설, 대덕연구개발특구, 정부대정청사 등의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이전, 지역인재 채용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심지어 인구 감소와 그로 인한 원도심의 쇠퇴 등 경제적, 사회적 위기 발생으로 시민들의 박탈감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대전·충남은 이번 국토부 방문을 통해 그간 발주한 '혁신도시 성과평가 및 정책지원' 연구용역에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따른 대전·충남의 역차별 해소 방안이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며 해결책으로 혁신도시 지정을 강조하고 있다.

대전의 경우 혁신도시 지정 이외에도 국회에서 예산을 확보한 '한국기상산업기술원'의 조속한 대전 이전 협조와 함께,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의 선정, 대전 외곽순환도로 교통망의 국가계획 반영을 건의했다.

충남도 또한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수도권 전철 독립기념관 연장 △국도38호 연장 지정 및 가로림만 교량 건설 등 3개 현안사업 지원을 건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서로 공조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대전·충남은 시민단체를 비롯하여 지역 정치권과 협력하여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이 이뤄 질 수 있도록 양 시도의 역량을 결집시켜 나갈 것은 물론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대전과 충남의 공조를 본격화 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정부는 행정중심복합도시 및 혁신도시 건설을 통해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에 대한 비수도권 이전을 추진했다”며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국정 철학에 부합하고 그동안의 역차별 해소를 위해 충남과 대전에 대한 혁신도시 지정과 지역 특성에 부합하는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이전이 필요하다”고 국토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