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배출권거래제 모범기업 선정
상태바
한국타이어, 배출권거래제 모범기업 선정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17일 19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EU 협력사업 종료식서
온실가스배출 감축 등 인정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최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열린 '한-EU 배출권거래제 협력사업 종료식'에서 배출권거래제 모범사례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한국타이어는 기후변화대응 관련 전담 의사결정 기구 운영, 사내 투자 의사결정 시 탄소가격 활용 등 온실가스 배출 감축 노력을 지속해 온 점을 인정받아 모범사례 기업으로 선정됐다. 실제 타이어 제조 공정에서 연료와 전기 등 에너지 사용에 의해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전사적인 장기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수립, 에너지 저감 성과 관리를 통해 임직원이 목표를 공유할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하고 있다.

특히 사내에서 '기후변화위원회'를 조직하여 매 분기별로 기후변화대응 관련 의사결정을 실시하고 있으며, 합리적인 방향으로 관련 제도가 개선될 수 있도록 협회 등 유관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해 오고 있다. 또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비용으로 산출한 사내 탄소가격을 설정하여 투자 의사 결정시 반영함으로써 온실가스 감축 투자를 독려하고 있다.

한편 이번에 종료식을 가진 '한-EU 배출권거래제 협력사업'은 주한EU대표부와 환경부가 한국 배출권거래제의 원활한 이행과 운영을 지원하기 위하여 2016년부터 3년 간 추진해 온 사업이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